6월 민주항쟁을 기억하며 읽는 최두석의 <성에꽃>

안녕하세요. 생각비행입니다. 6월을 맞아 자연스럽게 6월 민주항쟁을 생각해봅니다. 한국 현대사의 중요한 장면인 6월 민주항쟁은 박정희 대통령의 죽음(1979년 10월 26일)으로 찾아온 '서울의 봄'이 전두환 신군부 세력에 의해 짓밟히자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으로 수많은 시민이 떨쳐 일어난 역사적인 사건이었습니다. 한국 민주주의 발전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6월 민주항쟁의 경과는 저희가 일전에 소개한 <한국을 민주화 사회로 이끈 결정적 운동, 6월 항쟁>을 보시면 자세하게 알 수 있습니다. 6월 민주항쟁 때 많은 대학생, 지식인, 시민이 신군부에 의해 고초를 당하고 죽음을 당했습니다.


성에꽃

 새벽 시내버스는
 차창에 웬 찬란한 치장을 하고 달린다
 엄동 혹한일수록
 선연히 피는 성에꽃
 어제 이 버스를 탔던
 처녀 총각 아이 어른
 미용사 외판원 파출부 실업자의
 입김과 숨결이
 간밤에 은밀히 만나 피워 낸
 번뜩이는 기막힌 아름다움
 나는 무슨 전람회에 온 듯
 자리를 옮겨 다니며 보고
 다시 꽃이파리 하나, 섬세하고도
 차가운 아름다움에 취한다
 어느 누구의 막막한 한숨이던가
 어떤 더운 가슴이 토해 낸 정열의 숨결이던가
 일 없이 정성스레 입김으로 손가락으로
 성에꽃 한 잎 지우고
 이마를 대고 본다
 덜컹거리는 창에 어리는 푸석한 얼굴
 오랫동안 함께 길을 걸었으나
 지금은 면회마저 금지된 친구여


민주화를 향한 열망은 1980년대 우리 사회 구성원 전체의 바람이었습니다. 그 바람 이면에는 민주주의를 외치다 죽어간 사람들의 피와 살아남은 사람들의 눈물이 있습니다. 박종철, 이한열 열사의 죽음을 도화선 삼아 일어난 6월 10일 국민대회에는 이 땅에 민주주의를 정착시키겠다는 민중의 희망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최두석 시인

최두석의 <성에꽃>은 군사독재시대에 혹독한 추위 속에서 생업에 종사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민주주의라는 꽃은 개인의 힘으로 피울 수 없습니다. 나와 이웃, 우리가 모두 힘을 다할 때 비로소 피울 수 있는 꽃입니다. 그 꽃은 어렵게 피었다가 우리가 외면하면 이내 시들고 마는 아주 연약한 꽃입니다. 사람들은 그 꽃이 시들기 시작할 때에야 비로소 그 아름다움의 가치를 절감합니다. 

4.19 혁명과 5.18 광주민주화항쟁, 6.10 민주항쟁으로 움튼 꽃이 만개하기도 전에 죽어가고 있습니다. 언론과 개인의 자유가 파괴되고, 공정하지 못한 노동환경으로 빈부의 차이는 나날이 극심해지는 반면 국민을 속이고 자신들의 이익을 앞세우는 기득권층의 욕심은 1970·80년대의 <겨울 공화국>으로 회귀하는 양상입니다.

제대로 피지 못하고 시들고 있는 민주주의라는 꽃을 되살리려면 또 얼마의 시간이 걸릴지, 얼마나 많은 사람의 피가 이 땅에 뿌려져야 할지 모릅니다. 추우면 추울수록 더 선명해지는 '성에꽃'은 지금 이 순간에도 피어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성에꽃>의 화자처럼 '지금은 면회마저 금지된 친구'를 그리워하며 가슴 아픈 일상을 사는 사람들이 피눈물 나는 생활을 앞으로 얼마나 더 해야 할는지 모릅니다. 그 친구들을 그대로 두어서야 되겠습니까? 6.10 민주항쟁의 정신을 다시금 되살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최두석

1956년 전라남도 담양에서 태어났다. 서울대 사범대 국어과와 동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으며 1980년에 《심상》에 <김통정> 등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시집으로는 《대꽃》《임진강》《성에꽃》《사람들 사이에 꽃이 필 때》《꽃에게 길을 묻는다》《투구꽃》 등이 있으면 평론집으로 《시와 리얼리즘》이 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