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경영권 박탈이 시사하는 바

지난 27일 있었던 대한항공 주주총회는 열리기 전부터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땅콩회항과 물컵 갑질을 비롯한 횡령, 배임 등 온 가족이 비리 덩어리였던 조씨 일가의 핵심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사내이사 연임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로 갑론을박이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특히 국민연금이 연임 반대에 표를 행사하기로 하면서 개미 투자자들이 결집해 전운마저 감돌았습니다. 주주총회에서 조양호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을 저지하며 우리나라 자본주의 역사에 한 획을 그었습니다. 대기업 집단의 오너가 주총 표 대결로 경영권이 박탈된 것은 이번이 최초이기 때문입니다.


출처 - 연합뉴스


하지만 사실 이 대결도 아슬아슬했습니다. 대한항공 정관은 사내이사 선임은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요, 66.6% 이상의 표를 받으면 연임이 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조양호의 우호 지분을 포함하면 33.35%의 지분을 이미 확보한 상태였기 때문에 사회를 뒤집어놓은 갑질과 비리에도 불구하고 연임되는 것 아니냐는 비관적인 전망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국민연금과 외국인 주주, 의결권 자문사와 개인투자자들이 일제히 재선임에 반대해 찬성 64.1%, 반대 35.9%로 조양호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지위를 박탈했습니다. 재선임 저지선인 66.6%와 불과 2.6% 차이였죠. 이로써 조양호는 아버지인 조중훈에게서 CEO 자리를 물려받은 지 20년 만에 자리에서 내려오게 되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조양호 재선임안이 부결된 가장 큰 이유는 기업가치 훼손 내지 주주권의 침해 이력이 있기 때문입니다. 국민연금이 반대로 표를 던진 이유도 이것입니다. 사실 그동안 주총 안건이 올라오면 걸러지는 것 없이 그냥 다 통과되는 게 당연시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한진그룹의 경우 총수 일가의 기업가치 훼손 이력이 너무나도 극명했죠. 전문가들은 이번 대한항공 주총을 계기로 기업가치 훼손에 대한 이력이 있는 총수 일가의 선임 안건에 대해서는 기업들도 긴장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출처 - 네이버금융


이런 전문가들의 전망을 증명하기라도 하듯 주총에서 조양호가 대한항공 경영권을 박탈당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대한항공을 비롯해 한진그룹 계열사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습니다. 계속 이어져온 오너 리스크가 해소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인 셈이죠. 국정농단 때도 그랬지만 우리나라 대기업들은 오너 일가가 사라져야 기업이 성장하고 주가도 오른다는 점이 여러 번 드러났습니다.


출처 - 한겨레


물론 조양호 일가와 대한항공 경영진들은 주주총회 결정에 불복하며 발악하고 있습니다. 조양호는 주주총회가 끝나자 미등기이사로 남아 계속 회사를 경영하겠다고 밝혔죠. 대한항공은 보도자료까지 뿌리며 주총 결과는 사내이사 재선임 부결이지 경영권 박탈은 아니라고 그 의미를 끌어내리기 바빴습니다. 그러면서 미등기 회장으로 경영을 계속하는 식으로 경영권을 유지하되 대표이사직만 상실되는 게 맞다는,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라는 식의 어처구니없는 언변으로 큰 논란을 예고했습니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급등하던 대한항공 주가가 주춤하더니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죠. 정말로 오너 일가가 기업 발전의 걸림돌이 된다는 사실이 명백히 증명된 하루였죠.


출처 - 연합뉴스


이렇게 기업의 이익 활동을 방해하고 주주들의 결정을 무시할 거면 주주총회는 왜 하는 것이며, 대체 그럴 거면 주식회사를 왜 유지하는 걸까요? 대한항공은 현재 조양호를 포함 3명이 공동대표이사를 맡은 3인 공동대표체제인데, 사내이사직이 유지가 안 되면 대표이사도 맡을 수 없게 되어 있습니다. 공석이 된 사내이사직은 추후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추가로 선임하는 절차를 밟아야 하죠.


출처 - 오마이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오늘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공정거래 4개 기관 조찬 강연에서 "대한항공 주주총회는 시장참여자와 사회의 인식을 바꾼 이정표"라며 "기업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 명료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재벌개혁은 공정거래법만으로 하는 게 아니다. 주총 등도 함께 작동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하며, 한국은 이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대한항공 조양호의 사내이사 및 경영권 박탈은 기쁜 일입니다만, 왠지 입맛이 쓴 건 5년에 걸쳐 온 일가가 사회의 공분을 일으키는 일을 연달아 저지르고 나서야 겨우 경영권을 박탈할 수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 주주자본주의가 왜곡되어 있고 썩어 있음을 방증하는 사례이기 때문입니다. 

출처 - 경향신문

같은 날, 똑같이 국민연금이 재선임에 반대했지만 SK 최태원은 사내이사에 재선임된 것만 봐도 재벌 개혁은 이제 겨우 첫걸음을 뗀 정도에 불과합니다. 힘들지만 의지만 있다면 재벌도 바꿀 수 있다는 걸 확인한 것은 의미 있는 성과가 아닌가 합니다. 이 기세로 비리와 갑질로 점철된 다른 대기업들의 경영도 쇄신하는 기회를 만들어야겠습니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는 법입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