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는 책과 함께+설연휴 대형서점 영업시간표


추석과 더불어 민족의 대명절인 설 연휴가 이제 시작입니다.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빕니다.

이미 설 연휴를 누릴 준비를 끝내신 분도 있을 테고, 이제 부랴부랴 내려갈 채비를 하시는 분도 계시겠지요.

설은 모처럼 고향으로 돌아가 온 식구가 한자리에 모여 덕담을 나누는 전통적인 의미도 있습니다만, 설 연휴라는 표현을 곧잘 쓰는 것처럼 일상에서 벗어나 쉬는 날이란 의미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직장인에게는 짧은 겨울방학이라고나 할까요?

하지만 매년 크리스마스 때마다 어린 케빈이 나 홀로 집을 지키는 것을 봐야 하는 것처럼, 연휴마다 재방송하는 철 지난 영화나 물리는 포맷을 거듭하는 TV 프로그램 편성에 질린 분도 많으시죠?

이제 TV와 함께 시간 낭비하는 일은 사양하고 싶픈 분들을 위해 생각비행에서 제안합니다. 설연휴는 책과 함께하시는 건 어떨까요. 마침 이런 기사도 있어서 소개합니다.

"아니, 설 연휴에 누가 이런 걸 해요?" [책과 놀자 ①] 설 연휴, 책과 함께 보내는 법(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50110128165522, 프레시안)


소설가 김훈 선생님처럼 그동안 못 봤던 책들을 바리바리 싸서 시내 호텔방에 틀어박히는 나만을 위한 휴가까진 힘들더라도 올해만큼은 책과 함께 색다른 연휴를 즐겨보시면 어떨까 싶네요.
명절 때마다 반복되는 집안 어른들의 취직 걱정, 결혼 걱정 등 듣기 싫은 소릴 피하는 피신처이자 놀이터로 서점만큼 좋은 곳도 없습니다. 장시간 앉아 있다고 누가 뭐라고 하는 사람 없고, 기록적인 한파가 이어지는 요즘 서점처럼 따뜻한 공간이 또 어디 있겠습니까? 큰 서점 안에는 카페도 있고 책을 읽을 수 있는 장소도 따로 마련되어 있으니 여유를 즐기기엔 딱 맞지요.

공감하는 여러분을 위해서 TV 편성표 대신 각 오프라인 서점의 설연휴 운영 시간표를 알려 드리겠습니다. 연휴 동안 즐길 책을 사시거나 세뱃돈 대신 책을 선물하시려는 분들, 피신처(?)가 필요하신 분들은 이 시간표를 참조하셔서 헛걸음하시는 일이 없길 바랍니다.

교보문고는 공식적으로 전 지점이 설날 당일(2월 3일)은 휴무입니다. 나머지 날은 정상 영업합니다. 자세한 운영시간은 교보문고 홈페이지 공지(http://www.kyobobook.co.kr/storen/info/StoreHoliday.jsp)를 참고해주세요.

영풍문고는 서울 기준으로 청량리, 미아점은 설날인 3일부터 다음날인 4일까지 휴무입니다. 고대점은 설날 당일만 휴무입니다. 종로, 강남, 명동점은 설날 당일만 정오에 개점하며 나머지 날은 거의 정상 영업입니다. 그밖의 자세한 운영시간은 영풍문고 홈페이지 공지(http://www.ypbooks.co.kr/customer_center.yp?targetpage=notice_info&hiddenBIdx=197)를 참고해주세요.

반디앤루니스는 기본적으로 연중 무휴이며 설날 당일만 정오에 개점하는 지점이 있습니다.


고향으로 내려가시는 분들은 차가 막혀 꼼짝도 하지 않을 때 스마트폰으로 eBook을 보시는 건 어떨까요? 고향 가는 길에 짐이 많다면 무거운 책은 조금 부담스럽죠. 지금 예스24에서 《반지의 제왕 - 반지원정대》 1권 eBook을 무료로 배포하고 있습니다.

예스24 eBook 반지의 제왕 1 - 반지원정대 1 : http://www.yes24.com/24/goods/4597144

예스24 eBook 보기 안내 : http://www.yes24.com/_par_/eBook/info/eBookviewer.aspx?CategoryNumber=017


책을 보기 위해 예스24 eBook 앱을 설치하시려면 안내를 참조해주세요.

모쪼록 긴 연휴 동안 좋은 책과 함께하는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 빕니다. 안전하고 즐겁게 여행 다녀오세요.

댓글(2)

  • 2011.02.02 12:18

    지금 고향가는 차 안인데 가방안에 책 한권 챙겨가는 길입니다. 가방이 작아 한권밖에 챙기지 못한게 아쉽네요. 요즘 도통 손에 책을 잘 안쥐게 되는데 이런 때라도 읽어놔야겠죠?

    • 2011.02.06 01:18 신고

      책과 함께 하신 설연휴 잘 보내셨나요? 이제 연휴의 막바지라니 아쉽네요. 올해 바라시는 바 다 이루시길 빕니다.^_^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