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의 인셉션은 책과 소통이 아닐까요?

폭염으로 녹아 내릴 것 같은 주말에 모두 건강하셨나요?^_^;;
야외에서 휴식을 취한다는 생각은 하지도 못할 정도로 더운 날씨였기에 시원한 에어컨 바람이 나오는 극장을 택했습니다.

영화는 장안의 화제 <인셉션>. 이미 관객 520만 명을 넘겨 2010년 국내 개봉 외화 중 흥행 1위라지요?


아트 블럭버스터란 이름이 붙은 영화답게 발상부터 현실에 구체화한 모습까지 입이 안 다물어 지더라고요. 무중력 상태의 전투와 클라이막스에서 연속으로 터지는 싱크로나이즈드 킥은 더운 여름을 한 방에 날려버릴 정도로 시원했습니다^_^

볼거리도 많았지만 가장 주목하고 싶었던 건 주인공 코브의 대사였습니다.

가장 까다로운 기생충이 뭘까요?
박테리아? 바이러스?
아니면 회충?

그건 바로 <생각>입니다
회복력과 전염성이 매우 강하죠.
일단 한번 고착되면,
제거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때로는 위대한 업적의 씨앗이 되며 한편으로는 편견의 단초가 되기도 하는 <생각>. 실제로 남의 꿈속에 자유자재로 들어갈 수 있는 사람은 없으니 그럼 현실에서 그 <생각>의 씨앗을 심는 건 무엇일까 궁리해봤습니다.

그건 바로 이 아닐까요? 좋은 책은 읽은 사람들의 머릿속에서 위대한 업적의 씨앗이 되고, 나쁜 책은 읽은 사람들의 머릿속에 갖은 편견과 오류들을 강화시키죠. 그리고 책으로 말미암은 씨앗들은 사람들을 행동하게 만듭니다. 그 방향이 좋은 쪽일 수도 있고 나쁜 쪽일 수도 있겠지만 세상을 바꿔버리는 힘을 가졌다는 점에서는 같아요. 이 정도면 책을 현실의 인셉션이라고 부를 법 하지요?


이때 올바른 현실인식을 도와줄 토템이 <소통>이 아닐까 합니다. 각자 책을 읽고 쌓은 다양한 생각과 경험을 서로 나누다 보면 훌륭한 발상은 더 고차원적으로 발전할 수 있고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오류를 수정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되니까요. 소통은 헛된 망상이나 나쁜 생각을 현실에 붙들어 매 더 이상 폭주하지 못 하도록 하고, 서로를 더 잘 알게 하니 신뢰가 쌓이게 될 겁니다. 서로 신뢰하는 사람들이 사는 사회의 현실이 나쁠 리는 없겠죠?

사이토가 일어나자마자 약속을 지킨 것도 비록 꿈속이었지만 함께 사선을 넘나들며 쌓인 신뢰가 서로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었어요^_^

영화에도 나오죠. 부정적인 감정보다는 긍정적인 감정을 통해야 인셉션이 완벽해진다고.

책과 소통과 긍정의 힘. 생각비행은 인셉션에서 이런 덕목들을 발견했습니다^_^

인셉션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2010 / 미국,영국)
출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타나베 켄,조셉 고든-레빗,마리안 꼬띠아르,엘렌 페이지
상세보기

사실 제일 하고 싶은 말은 오늘이 월요일이란 게 다 꿈이었으면 좋겠어요ㅠ.ㅠ 지금 앉아 있는 사무실 의자에서 미끄덩 하면 그걸 킥으로 주말에 낮잠을 자던 제가 깨어나지 않을까요?ㅠ.ㅠ

오늘은 비가 내려서 그런지 날이 좀 선선해졌네요. 간식은 특별히 맛있는 걸로 먹고 월요병을 이겨내요 우리ㅠ.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