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극우단체 지원받은 성우회, 누구를 위해 국방을 논하나?

박정희를 비롯해 군사 쿠데타를 일으킨 몇몇 군 장성 출신들이 일제강점기의 친일 인사들이며, 우리나라 군이 여러 측면에서 일본 제국군의 악습을 이어오고 있다는 걸 아는 사람은 다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쿠데타의 주역이자 친일의 후손들이 여전히 일본 극우단체와 면밀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는 뉴스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출처 - 뉴스타파


9월 초 《뉴스타파》는 대한민국 성우회가 일본의 극우 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아 수년 전부터 한일 군사교류협력 사업을 진행해온 사실을 보도했습니다. 성우회는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겠다며 예비역 장성들이 만든 친목단체입니다. 하지만 단순 예비역 장성들의 친목 단체라고 하기엔 구성원들의 문제가 많습니다. 성우회 전 회장 중 한 명은 하나회 멤버이자 12.12 쿠데타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던 김진영입니다. 그 이전 회장인 이종구와 고명승 등은 전두환 계의 반란 주역들이죠. 판결이 완료된 헌법상 엄연한 쿠데타의 주모자들로 현충원 안장 자격까지 박탈된 반란분자들이자 군사기밀을 유출하고 돈을 챙긴 군납비리를 일으킨 범죄자들이 회장을 지낸, 존재 자체에 문제가 있는 단체입니다.


출처 - 뉴스타파


장성이었다는 이유로 이런 국가 반역자들이 버젓이 가입한 단체가 유지되고 있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부끄러워해야 할 일인데, 여태껏 그들이 우리나라 우파 세력과 군 세력에 의해 비호받고 있었다고 하니 놀랍기 그지없습니다. 군에 몸담았던 사람으로서 국방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로 구성된 단체라면 국가의 안위를 위협하고 침략한 전적이 있는 일본의 극우단체로부터 부적절한 지원을 받는 것만은 피해야 했겠죠. 그런데 성우회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A급 전범 출신이 설립한 재단의 지원을 받아 일본에서 놀고먹기 바빴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먹는 비싼 메뉴를 왜 우리는 못 먹느냐며 음식 투정질입니다.


출처 - 뉴스타파


사사가와 평화재단은 이름과 달리 일본의 A급 전범 출신인 사사가와 료이치가 설립한 재단입니다. 일본 전쟁범죄와 침략을 미화하는 등 역사 왜곡의 자금줄 노릇을 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아온 극우단체죠. 그런데 성우회는 2016년 안전보장간화회라는 단체를 통해 성우회 초청 비용과 일본-베트남 간 영관급 장교 교류행사 비용으로 2억 6000만 원을 받아 썼다고 합니다. 성우회 산하 국제전략교류협회가 행정안전부에 제출한 회계자료에서도 성우회가 사사가와 평화재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성우회 사무총장은 당시 소주 한 잔을 먹을 때도 예비역 장군들이 아니라 자금을 지원하는 사사가와 재단에서 받아먹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극우단체가 성우회를 지원한다는 사실을 뻔히 알면서 말입니다.


출처 - 뉴스타파


문제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성우회는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기 위해 2010년 국제전략교류협회라는 사단법인을 만들었는데 8년간 3억 1300만 원을 지원받았습니다. 성우회는 주로 임원들의 해외 여행경비로 정부 보조금을 사용했습니다. 김진영 당시 성우회 회장은 해외 출장 시 이코노미석을 이용하게 되어 있는 정부 보조금 규정을 어기고 2016년 중국을 방문할 때 2.5배 비싼 비즈니스석을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김 전 회장은 군복을 벗은 지 20년이 넘은 사람이고 앞서 말씀드린 대로 12.12 군사 쿠데타의 주역이었습니다. 그런 그가 중국 방문 당시 한국대사관 직원과 조선족 여행 가이드에게 실제보다 많은 통역비를 지급한 것처럼 허위로 서류를 꾸며 보조금도 빼돌린 사실까지 드러났습니다.


출처 - 뉴시스


세금을 낭비하고 일본 극우단체에 빌붙어 먹고사는 성우회가 대한민국 국방을 논한다는 게 말이 되나 싶습니다. 성우회는 전작권 반환 문제에 딴지를 거는 대표적인 단체 중 하나죠. 과연 우리는 친일 매국 세력과 군사 반란 세력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난 걸까요? 적폐가 청산되기까지 갈 길이 멉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