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명의 바다소풍 14》지금 사랑

오동명, 오동명의 바다소풍,제주도, 생각비행, 도서출판 생각비행, 바다소풍, 올레길, 20대, 20대 청년, 바닷가, 목말, 무동, 사랑, 사랑의 때, 지금의 사랑


20대 청년들입니다.
목말을 태워 바닷가를 하나가 되어 걷고 있습니다.
무동(舞童)이 된 여자가 말이 되어준 남자를 내려다봅니다.
남자 역시 올려다봅니다.
내려다보면 우러르고, 올려다보면 아우르니,
저렇게도 쳐다볼 수 있구나 하며 부러웠습니다.
언제 한번 목말을 태워준 여자가 있었나?
아들 외엔 없으니 한 명도 없는 셈이지요.
바라만 보아도 좋은 까닭은 하나가 됨을 보기 때문이겠지요.
삭막하게 살아온 지난 시간이 그들의 목말로 더듬어집니다.
지금 그 시간이 주어진다 해도, 무동을 얻게 된다 해도,
이제 목말을 태워줄 힘이나 남아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모든 일엔 다 제 시간이 있음을 새삼 깨닫습니다.
어금지금 걸맞은 지금 사랑은 무얼까?
사랑이 때를 놓치지는 않을 겁니다.
마음이 놓치고 마는 거겠지요.

오동명, 오동명의 바다소풍,제주도, 생각비행, 도서출판 생각비행, 바다소풍, 올레길, 20대, 20대 청년, 바닷가, 목말, 무동, 사랑, 사랑의 때, 지금의 사랑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