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동 님을 추모하며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서 인권운동가로 산 삶

일본군 위안부 피해 고발에 앞장섰고 평생을 인권 운동에 헌신한 인권투사 김복동 님께서 지난 28일 향년 94세로 별세하셨습니다. 김복동 님은 2017년부터 대장암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가 최근 급격하게 건강이 악화돼 투병생활을 하셨습니다. 온몸에 암이 파져 온 장기가 제 기능을 못하게 됐는데도 지난해 말 위안부 피해 고발을 위해 활동을 그치지 않은 분입니다. 숨지기 5시간 전 사력을 다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끝까지 싸워달라고 말하며 일본 정부에 대한 분노를 잊지 않았고, 또 재일 조선학교 아이들을 끝까지 지원해달라고 호소하셨다고 합니다.


출처 - KBS


김복동 님은 1926년 양산에서 태어나 만 14세에 일본군 위안부로 연행돼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일본군 침략 경로를 따라 끌려다니며 성노예 피해를 당했습니다. 1947년 겨우 귀향하여 40년 넘게 그 상처를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하고 사셨습니다. 그러다가 1992년 3월 피해 사실을 공개하는 활동을 시작으로 그해 8월 제1차 일본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에서 증언하고, 이듬해 6월 오스트리아 빈 세계인권대회에 참석해 증언하는 등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과 인권 운동의 길을 걸으셨습니다.


출처 – 아이 캔 스피크


고국의 기억을 잃어버린 다른 할머니를 돕기 위해 캄보디아를 찾는가 하면, 유엔 인권위원회와 국제전범재판에 출석해 일본군의 만행을 고발하기도 하셨습니다. 일본 오사카 시장이 증거가 없다는 망언을 하자 직접 일본으로 가 증인이 왔다며 면담을 요구했을 정도로 열정적인 분이셨습니다. 아흔이 넘어서도 매주 수요집회에 참석했던 김복동 님은 동일본 대지진 소식에 성금을 보내시어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습니다.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격언을 삶으로 실천하신 분이죠. 지난 2017년 개봉해 수백만 명의 관객에게 감동을 안긴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서 영화 배우 나문희가 연기한 나옥분의 실제 모델이기도 한 분이셨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그런 고인이 가시는 길이라 그런지 참으로 많은 사람이 조문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복동 님께 추모의 글을 SNS에 올린 후, 직접 빈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조금만 더 사셔서 3.1절 100주년과 고향인 평양에 다녀오실 수 있었으면 좋으셨을텐데라며 안타까워했다고 하죠. 

 

출처 - 뉴시스

출처 - 뉴스1

김복동 님을 모델로 만든 영화에서 나옥분 역을 연기했던 나문희 배우도 조문하고 너무 고생하셨으니 이제 날개 달고 편한 곳, 좋은 곳에 가시기를 바란다고 애도를 표했습니다.


출처 - KBS


고인의 뜻에 따라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수많은 시민이 조문하고 있습니다. 발인은 2월 1일이고 이날 오전 일본 대사관 앞에서 영결식이 엄수됩니다. 김복동 님의 장례식은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시민장으로 치러집니다. 고인은 평생 모은 재산을 장학기금으로 기부했습니다. 끝내 일본 정부의 사죄를 받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이제 생존해 계신 위안부 피해자는 23분으로 줄었습니다.


출처 - MBC


이날 일본 정부는 한국에 한일 위안부 합의를 준수하라는 망발을 다시 한 번 했습니다. 사법농단의 주역 양승태의 구속으로 박근혜 정부 당시 정치인들과 사법부가 일본 부역(附日)자처럼 얼마나 우리 국민을 다각도로 짓밟았는지 속속 밝혀지고 있습니다.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위안부 합의'를 진행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촛불시민의 심판을 받아 수감 중이고, 양승태 사법부가 박근혜 정부의 입장에 맞춰 대응 전략으로 짠 사실이 다 드러났습니다.

출처 - 경향신문

 

이런 마당에 이미 가신 분들과 남아 계신 23분의 피해자를 위해서라도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사죄와 배상을 엄중히 요구함이 마땅합니다. 그것이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명예를 회복시켜드리는 길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