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치킨 전쟁, 승자는 누구인가?


이마트 피자에 이어 뜨거운 찬반양론을 몰고 온 롯데마트의 5000원짜리 통큰치킨이 결국 16일부로 판매를 중단하기로 결정하며 7일 천하로 막을 내렸습니다. SSM(기업형 슈퍼마켓)이 재래시장에 타격을 준 데 이어 영세업종인 피자와 치킨 분야까지 건드리면서 일어난 일종의 해프닝이었죠. 대기업이 소규모 개인 사업자들을 짓밟음으로써 시민의 반발을 샀다는 점은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의 어린 시절과 조금도 바뀐 바가 없다는 사실이 우릴 슬프게 합니다.

잃은 것과 얻은 것
타협이 아닌 저항을 꿈꾸다

아버지가 겪는 고역을 곁에서 지켜보며 타벨은 석유 생산자 조합에 동질감을 느꼈고, 기업 하나가 다수의 사업가가 품은 꿈을 무참히 파괴할 힘을 가질 수 있다는 사실을 또렷하게 알게 되었다. 재능이 있는 만큼 이상주의자이기도 했던 십대의 타벨은 잘못된 현실을 어떻게든 바로잡고 싶다고 생각했다.

100년 전 여성 저널리스트인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은 물샐틈없는 탐사보도를 무기로 록펠러의 석유 독점재벌 스탠더드 오일 트러스트를 해체하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그나마 그때는 석유 사업이기라도 했지만 지금은 피자와 치킨이라는 아주 소소한 분야까지 대기업이 잡아먹으려는 현실을 보면서 좀스럽다고 해야 할지 무섭다고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다만 이번 해프닝의 경우, 100년 전과는 다른 것이 이 이마트 피자와 롯데마트 치킨을 붐업시킨 대상이 일차적으로 언론이 아니었다는 점입니다. 이 사건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확산시킨 건 인터넷 패러디 사이트들을 비롯해 트위터 등의 SNS 서비스였습니다.


또한 이번 롯데마트 치킨의 경우 이마트 피자 때와는 상당히 다른 양상이 펼쳐지기도 했습니다. 이마트에서 피자를 판매한다고 했을 때 동네 피자를 옹호하는 의견이 시민 사이에 더 많았던 반면, 롯데마트 통큰치킨의 경우 아이러니하게도 롯데마트를 옹호하는 의견이 더 많아 보였다는 사실입니다.

손석희 “롯데마트 치킨 약탈적 가격인지” 묻자…'시선집중' “재벌 탐욕주의”- “유통 혁신” 찬반 격론(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2567, 미디어오늘 )

아마도 동네 피자의 경우 1만 원에 두 판, 이런 식으로 가격에 대한 불만이 거의 없는 상태에서 이마트 피자 사건이 터졌기 때문에 대기업 대 영세 상인의 구도란 이미지가 생겼지만, 치킨의 경우 BBQ를 위시한 프랜차이즈 치킨들의 가격 상승에 대한 불만이 팽배한 상태에서 롯데마트 5000원 치킨이 충격을 주었기 때문에 대기업 대 영세 상인이 아닌 대기업 대 담합 기업이란 이미지가 생겼기 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사실 여부를 떠나서 말입니다. 그래서 위 동영상을 비롯해 첫날 롯데마트 치킨을 사 먹은 사람들에게 얼리어닭터란 칭호를 붙여주고, 롯데마트가 5000원 치킨을 팔기 시작한 날을 계천절, 판매를 종료한 날을 계충일이라고 부르는 등 온갖 패러디가 봇물 터지듯 쏟아져 나왔습니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이 사태가 언론의 집중적인 탐사보도나 시민단체의 운동이나 영세 상인들의 정당한 노동운동에 의한 해결이 아닌 소위 '높으신 분의 한마디'로 해결된 듯한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는 점입니다.

청와대 트위터글에 '통큰치킨' 중단?(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2605, 미디어오늘 )

공식적인 정부의 개입이었다면 모르겠지만 기업은 정권에 굽실대고 정권은 그들을 알아서 기게 하는 상황은 21세기가 아닌 20세기 풍경을 떠오르게 합니다. 이렇게 뜨거운 맛(?)을 본 롯데마트는 치킨을 포기하고 선주문해 두었던 5만 마리의 닭을 15일까지 판매한 다음 불우이웃돕기 같은 용도로 기증한다고 하더군요. 반면 일련의 이슈의 시발점이 된 이마트는 피자 부문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롯데 "치킨 중단"..이마트 "피자 확대"(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0121316377071435&outlink=1, 머니투데이 )

그렇다면 이번 롯데마트의 결정으로 영세 상인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들은 승리했을까요? 글쎄요. 그건 좀 더 두고 봐야 알 것 같습니다. 일단 공정위에서 치킨 프랜차이즈업체들을 대상으로 담합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공정위, 치킨 프랜차이즈 담합 조사(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0121306831, 한국경제 )

그렇지만 롯데마트로서는 크게 손해랄 것도 없는 상황입니다. SSM계에서 3위이던 롯데마트는 1위인 이마트의 피자에 이어 이번 5000원 통큰치킨으로 비할 바 없는 광고 효과를 얻었습니다. 그것도 이마트와는 다르게 좀 더 좋은 이미지로요. 현재 근소한 차이로 2위이던 홈플러스는 이 이슈의 한가운데서 자취조차 찾아볼 수가 없을 정도네요. 그런데다 자신들보다 작은 치킨 프랜차이즈들을 링 위로 끌어올려 담합 조사라는 성과(?)까지 거두었으니... 만약 전부 노리고 한 일이라면 혀를 내두르지 않을 수가 없군요.

오늘날 자본주의하에서 정정당당한 경쟁이 아닌, 강자와 약자의 대결에서 악과 더 큰 악의 대결로 양상이 바뀌어 가는 듯한 느낌마저 듭니다. 롯데마트나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모두 투명하게 원가를 밝히고 합리적인 가격과 품질로 소비자들의 정당한 선택을 받을 수 있는 결론이 나오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천둥거인
    2010.12.14 21:31 신고

    생각해 보면 좀 이상하죠. 이마트 피자는 그대로 잘 나가는데, 롯데마트 치킨은 1주일 만에 갑자기 간판을 내리고... 게다가, 알고보면 청와대 관계자가 트위터에 올린 몇 마디에 지레 중단할 걸 보면 참 뒷맛이 씁쓸합니다.

    • 2010.12.15 12:22 신고

      그렇죠. 정당한 이유보다는 눈치보기가 우선시 되는 세태가 안타깝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