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소개된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을 출간한 지도 한 주가 지났습니다. 석유 재벌 록펠러의 거대기업 스텐더드 오일의 어두운 이면을 탐사보도라는 (당시) 새로운 보도 방식을 이용하여 파헤쳐 결국은 무너뜨린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 그녀의 삶과 기자정신을 담은 책,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에 대해 언론사들은 어떤 이야기를 했을까요?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에 대해 가장 먼저 언급한 곳은 연합뉴스였습니다. 연합뉴스<'공룡 석유회사' 무너뜨린 여기자> 라는 제목으로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을 소개하면서 기자정신과 탐사보도의 개척자라는 측면을 집중 조명했습니다.

좌측 니콜라이 이바노비치 바빌로프, 우측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

경향신문에선 좀 다른 방식으로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을 소개했습니다. [책과 삶] 다른 듯 닮은, 오롯이 외길을 걸은 ‘영원한 영웅’ 이란 제목으로  니콜라이 이바노비치 바빌로프라는 인물과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을 엮어서 소개했습니다. 언뜻 보기에 두 인물은 전혀 관련 없어 보이지만 한 사람은 '식량'이라는 주제로 새로운 방향을 개척했던 인물이고, 다른 한 사람은 저널리스트라는 사명으로 '탐사보도'라는 새로운 길을 개척한 인물임을 이야기하면서 두 사람의 삶을 소개합니다.

그 밖에도 무등일보내일신문한겨레등  여러 언론사에서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의 출간 소식과 책 내용을 알려주셨습니다.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아이다 미네르바 타벨이라는 인물이 여러 보도를 통해 널리 알려지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소개해주신 언론사 기자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드립니다.

댓글(2)

  • 오드리
    2010.11.15 13:02

    경향신문 리뷰 정말 참신했어요!
    덕분에 니콜라이 이바노비치 바빌로프라는 분에 대해서도 궁금해졌어요.^^

    • 2010.11.16 01:54 신고

      같은 종류의 책을 함께 비교하여 리뷰를 하면 더 좋은 효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