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비행] 생각비행이 전하는 문화가 소식 (8월 3주차)

안녕하세요. 생각비행입니다. 벌써 8월 3주차에 접어들었네요. 시간이 정말 빨리 지나갑니다. 그래도 여유를 잃지 말아야겠죠! 오늘도 여러분께 주말행사 소식 전해드립니다.

박물관 전시 관련 정보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창덕궁, 아름다운 덕을 펼치다〉란 제목으로 특별전을 엽니다. 

장소는 2층 기획전시실과 1층 정보검색실이며, 전시기간은 8월 28일까지입니다.

이번 특별전은 '고궁'을 주제로 한 최초의 특별전이라고 하는데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창덕궁의 역사와 의미, 그리고 궁궐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자 마련되었다고 하는군요. 이번 특별전은 그간 창덕궁이 건물 중심관람이었던 것과 달리, 창덕궁의 속살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라고 합니다.

특별전을 계기로 창덕궁의 전시 유물을 찾아 볼 수 있도록 어플리케이션도 제작했다고 합니다.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어린이 대상 전시 해설이 운영되며, 창덕궁 후원을 주제로 이루어지는 가족 대상 교육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으니 가족과 함께 관람하셔도 좋을 듯합니다.


국립민속박물관은 〈인도로 떠나는 신화여행〉이란 제목으로 특별전을 엽니다.

장소는 기획전시실 II 이며 전시 기간은 9월 19일까지입니다.

전시 구성은 3부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1부는 인도와 인도의 종교로 인도와 힌두 신화에 대한 소개입니다. 2부는 신들의 이야기로 베다 신과 힌두 신들의 신상(神像), 탈, 세밀화 등을 소개합니다. 마지막으로 3부는 신들에게 바치는 이야기로 인도 가정집에 있는 신단을 재현하고, 각종 의례 도구, 목조 신단 등을 소개합니다.

이번 전시는 2009년 국내 거주 다문화 가정에 대한 전시를 처음 열었던 국립민속박물관이 세계 문화에 대한 올바른 문화적 이해를 돕고자 기획한 전시라고 합니다.


도서관 및 기타 문화 관련 정보

부모교육 집단 상담(햇살 같은 어머니 되기 교육)
- 운영기간 : 8월 30일까지(매주 화요일) 10:00 ~ 12:00 총 4회(8시간)
- 장소 : 동대문도서관 세미나실(2층)
- 강사 : 송지희(부모교육 전문 강사, 심리상담사)
- 내용 : 자녀와 소통방법 증진, 자녀행동문제 대처방안, 자녀의 일탈 행동에 따른 부모자세 등.

소외계층 프로그램: 희망쑥쑥 다문화 책놀이
- 일시 : 8월 27일(토)까지
- 대상 : 지구촌 국제학교, 다문화어린이 10명
- 내용 : 소외계층 프로그램 - 희망쑥쑥 다문화 책놀이

우리 그림도 즐기고 동시도 써보는 신현림 시인의 동시 놀이터
- 일시 : 8월 22일(월) 10:00~11:30/9월 25일(일) 14:00~15:30
- 장소 : 어린이도서관 시청각실  
- 내용 : 교과서 수록 동시 <방귀> 의 작가  신현림 시인의 색다른 동시 강연회

동화 속의 밖의 아이들 동화 밖의 아이들
- 일시 : 8월 25일(목) 15:00-17:00
- 장소 : 어린이도서관 시청각실
- 내용 : 현직교사이자 동화작가 송언 강연회

(2011년 재능·교육기부 프로그램) (신춘문예 시 응모 대비) 시창작 스터디반 운영
- 일시 : 12. 27(화)까지 매월 2, 4주 화요일 14:30 ~ 17:00
- 장소 : 시청각실
- 참여대상 : 문학 등단을 꿈꾸는 예비 시인 20명
- 내 용 : 시창작이론, 시창작의 실제, 시작노트 작성 및 지도

8월 정독도서관 영화상영 안내
- 일시 : 매주 화, 목, 일
- 장소 : 정독도서관 시청각실
- 대상 : 누구나
- 8월 21일 : 나이트 버스(15세 이상)
- 8월 23일 : 카라마조프의 형제들(15세 이상)
- 8월 25일 : A.I(12세 이상)

8월 어린이극장 영화상영 안내
- 일시 : 매주 토·일요일 오후 3시
- 장소 : 어린이극장 시청각실(자료관 3층)
- 대상 : 누구나(당일 선착순)
- 8월 20일 : 집으로
- 8월 21일 : 미래소년 코난(5)


이전 정보

국립민속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꼭두박물관, 대동여지도, 문화행사, 생각비행 주말섹션, 아우인형, 어린이극장, 전시회, 정독갤러리, 정독도서관, 주말비행, 신안용천청자, 바로크, 로코코, 바로크 로코코 시대의 궁정문화, 궁정문화, 외규장각, 강화도 외규장각, 외규장각 의궤, 강화도 외규장각 의궤, 병인양요, 프랑스, 북미 인디언
지난주에 이어 국립중앙박물관 〈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특별전을 소개합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병인양요 때 프랑스가 강화도 외규장각 전시품을 약탈하면서 빼앗겼던 외규장각 의궤가 대여 형식으로 돌아왔습니다. 무려 145년만의 귀환이지요.

조선왕조 의궤는 2007년 유네스코가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하여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은 조선시대 문화유산입니다. 의궤는 조선왕조 내내 꾸준히 제작되었으며 유교 문화권의 특징을 잘 보여줄 뿐 아니라 조선시대의 통치 철학 및 운영체계를 알려주는 대단히 의미 있는 기록물입니다. 

이번에 반환된 외규장각 의궤는 대부분 국왕의 열람을 위해 제작한 어람용(御覽用)이라는 점과 국내외에 한 점밖에 없는 유일본이 상당수 포함되어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특별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은 외규장각 의궤의 면모를 6부로 나누어 소개한다고 합니다.

1부는 조선시대 기록문화의 꽃 의궤의 개념과 구성을 설명하고, 정조대에 강화도 행궁(行宮)에 외규장각을 완공하여 어람용 의궤 등 왕실의 중요 자료를 안전하게 보관하도록 한 내용에 대해서 다룹니다.

2부의 주제는 ‘왕권과 통치’로서 의궤 속에 보이는 조선시대 통치 이념의 면모를 살펴보고자 종묘제례, 친경, 영건, 녹훈 관련 의궤를 전시합니다. 특히 유일본인 《보사녹훈도감의궤》(1682년, 숙종 8) 중에 한글 문장이 적혀 있어 희귀한 사례로 주목됩니다.

3부의 주제는 ‘나라의 경사’로 왕실의 혼례, 책봉, 존호 등에 관한 의식을 기록한 의궤를 다룹니다.

4부의 주제는 ‘왕실의 장례’입니다. 조선시대 왕실 의례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죽음과 관련된 의식이었습니다.

5부의 주제는 ‘추모와 기억’으로 3년상을 마친 후 혼전의 신주를 종묘로 모시는 부묘, 세상을 떠난 왕과 왕비에게 일생을 함축한 이름을 올리는 시호, 왕의 초상을 그리는 영정 제작 등을 통해서 조선시대의 선왕에 대한 기억을 되살리고 추모하는 방식을 살펴보았습니다. 

6부에서는 1866년 병인양요부터 시작하여 현재에 이르기까지 외규장각 의궤의 귀환 과정을 짚어봅니다. 이를 위하여 병인양요 때 참전했던 프랑스 해군 쥐베르의 기록 등 관련 서양서도 다수 소개됩니다.

전시기간은 7월 19일~9월 18일까지 두 달간이며, 전시장소는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입니다. 관람시간은 화,목,금요일은 오전 9시-오후 6시, 수요일과 토요일은 오전 9시-오후 9시, 그리고 일요일과 공휴일은 오전 9시-오후 7시 입니다.

7.20(수), 8.17(수), 8.31(수), 9.14(수) 오후 6시 30분 기획전시실에서 큐레이터와 대화도 준비되어 있다고 하니 방학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가시면 더 좋겠네요. ^^  관람료는 무료입니다.

국립민속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꼭두박물관, 대동여지도, 문화행사, 생각비행 주말섹션, 아우인형, 어린이극장, 전시회, 정독갤러리, 정독도서관, 주말비행, 신안용천청자, 바로크, 로코코, 바로크 로코코 시대의 궁정문화, 궁정문화, 외규장각, 강화도 외규장각, 외규장각 의궤, 강화도 외규장각 의궤, 병인양요, 프랑스, 북미 인디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바로크∙로코코 시대의 궁정 문화〉를 주제로 특별전을 열고 있습니다.

관람시간은 화,목,금 오전 9시-오후 6시
                수,토요일 오전 9시-오후 9시
                일,공휴일 오전 9시-오후 7시 입니다.

전시기간은 8월 28일까지입니다. 전시장소는 기획전시실이며 매주 수요일 오후 6시 30분, 큐레이터와의 대화도 진행이 된다고 합니 참고하세요.

*이 전시는 특별기획전으로 관람료가 있으니 꼭 확인하시고 관람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웃대중인傳〉이라는 제목으로 특별전을 엽니다.

장소는 서울역사박물관 1층에 있는 기획전시실이고 전시기간은 7월 26부터 9월 18일까지입니다.

조선후기 웃대(현 인왕산 기슭의 청운동, 신교동, 옥인동, 통인동, 누상동, 누하동, 체부동, 필운동 지역)를 무대로, 중인들의 문화 모임인 옥계시사를 통해 최고 절정의 중인문화를 전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전시구성은 아래와 같습니다.

  - 웃대를 거닐다 
    · 웃대는 어떤 곳인가?
      한양에서의 우대의 위치 → 웃대 모습(원경,중경, 근경) → 웃대 성격(우대 거주인, 독특한 성향) 
     ! 정선과 임득명이 그린 웃대 지역의 진경화를 통해 잊혀졌던 웃대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다.

   - 웃대를 향유하다
    ·   옥계시사(송석원시사)를 통해 본 웃대(인왕산 기슭) 시사의 모습 
     ! 웃대를 무대로 중인들이 주도가 되어 행하였던 문화모임, 특히 최절정의 문화모임으로 이름났던
       옥계시사를 중심으로 관련 회화, 문학, 인물에서 보여지는 조선후기 정신, 생활, 예술 문화를
        볼 수 있다. 

   - 웃대 사람들 
      옥계시사 참여했던 중인과 그들의 활동상 → 옥계시사를 비롯한 웃대를 무대로 한 중인시사
      활동과 특징 → 웃대의 문화를 이끌어간 중인은 어떠한 사람들인가?  

    - 웃대를 따르다 
      웃대시사 이후 중인들의 활동상
      ! 중인 문화 흐름이 웃대에서 청계천 광교로 이동한 후, 선진문화 유입과 사회계몽에 힘썼던
        중인들의 개혁의지와 정치적 역할을 조망해 볼 수 있다.

  - 웃대에서 바라보다
      !웃대에서 활동한 중인의 눈을 통해 바라본 옛 서울에 살았던 조선의 보통 사람들의 모습을
       살펴보며, 현대를 살아가는 서울의 보통 사람들인 우리의 모습을 투영해 볼 수 있다.


** 중인(中人)이란?

-  조선시대 중인은 서울 중앙에 거주하고 있었기 때문에 중인이라는 명칭이 붙여졌다고 하는데요, 신분은 양반과 양인 사이에 놓여 있어 사회적인 중간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들은 주로 기술직이나 사무직에 종사하던 벼슬아치로서, 의관(醫官), 향리(鄕吏), 서리(胥吏, 흔히 아전), 서제(書題), 토관(土官, 토호를 위한 특별 관직), 군교(軍校, 군무를 보는 관리), 역리(驛吏, 역관), 계사(計士; 회계 관리), 음양관(陰陽官) 및 추길관(諏吉官, 길일을 가리는 관리), 화원(畫員, 도화서의 잡직. 화가), 사자관(寫字官, 문서를 정서하는 관리) 등의 아전], 관상감원(觀象監員), 검률(檢律) 등의 기술관을 세습하면서 하나의 특수한 신분 계층을 이루게 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경외(京外) 문무관청에서 실무를 보는 하급 관리 및 서얼도 광범한 의미에서 중인 신분으로 간주할 수 있는바, 이들의 지위는 대개 고정되어 일반적으로 그 향상을 도모할 길이 막혀 있었다고 합니다.



청계천문화관에서는〈 어억영, 서울의 실경산수 청계천에서 한강까지 특별전〉을 엽니다.

장소는 청계천문화관이며, 전시 기간은 7월 26일부터 9월 25일까지입니다.

이번 특별전에는 창석 이억영 화백이 그린 청계천 및 한강 실경산수 40점과 유품을 함께 전시한다고 합니다.


어린이도서관 8월 전시회 안내
1. 「소통과 배려 관련 우수도서」 전시회
- 일시 및 장소 : 2011. 8. 1 (월) ~ 2011. 8. 31 (수), 전시실1

2. 「여름방학 권장도서 및 표지」 전시회
- 일시 및 장소 : 2011. 8. 2 (화) ~ 2011. 8. 28 (일), 전시실1

3. 「학생세금 문예작품」 전시회
- 일시 및 장소 : 2011. 8. 16 (화) ~ 2011. 8. 31 (수), 전시실2

문화야! 놀자!
- 운영기간: 2011.7.13~8.25 매주(수,목) 14:00~16:00
- 운영장소: 삼선초등학교 꿈사랑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