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맞이 절약만이 살 길이다! - 소인배가 되지 말자

 

추석맞이 절약만이 살 길이다! - 할인에 현혹되지 말자

지난번에 이어 추석에 돈을 아끼는 작은 습관입니다. ^_^

소인배가 되지 말자!
이렇게 말씀드리면 손 크게 펑펑 사재끼라는 말이냐? 하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한국말은 끝까지 들어 봐야죠. 이번에 말씀드릴 소인배란 소탐대실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소탐대실. 작은 것을 탐하다 큰 것을 잃는다는 뜻을 담은 고사성어죠.
장을 보거나 인터넷으로 쇼핑하다가 이런 생각 많이 해보셨을 겁니다.

'배송비 2000원이 너무 아까워!'

요즘 일부 마트에서는 가격에 차등 없이 배송 서비스를 하기도 합니다만, 보통은 가격 제한이 있기 마련입니다.
인터넷 쇼핑몰 같은 경우는 5만 원 이상 구매 시 배송비 면제가 일반적이죠.

문제는 2000원을 아끼기 위해 쓸데없는 충동구매를 하게 된다는 겁니다. 예를 들어 인터넷 중고 서점에서 절판되어 구하기 어려운 책을 발견하고 1만 2000원짜리 책 두 권과 8000원짜리 책 한 권을 사려고 했는데 결제 페이지에 배송비 2000원이 추가로 붙은 것을 보면 갑자기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죠. 그리고 어느새 무료 배송 차액인 1만 8000원어치가 넘는 책을 더 채워 넣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가슴에 손을 얹고 물어봅시다. 정말 그 책이 당장 필요해서 사는 건지 말입니다. 유감스럽게도 그렇지 않은 경우가 훨씬 잦습니다. 딴에는 배송비 2000원을 아끼는 알뜰한 쇼핑이라고 생각하겠지만, 냉정히 생각해보면 2000원을 아끼기 위해 불필요하게 2만 원을 지출하는 꼴입니다. 주객전도, 배보다 배꼽이 크다는 말은 이런 때 쓰는 표현이겠죠. 돈을 절약하기 위해 무엇이 1순위인지 끊임없이 되새겨봐야 합니다.

꼼꼼하게 메모하고, 비교하고, 꼭 필요한 것만 구매하라. 쇼핑목록은 충동구매를 막을 수 있는 방패막이가 된다. 이는 장보기뿐 아니라 모든 쇼핑을 할 때 가장 기본적이고도 중요한 원칙이다.

허영이의돈버는생활습관39가지 상세보기

이와 비슷하게 낭비하기 쉬운 상황각종 포인트나 경품, 사은품 이벤트입니다. 특히 추석 같은 대목이나 세일을 전후하여 백화점부터 마트까지 너도나도 하는 행사지요.

이때 벼락 맞을 확률보다 낮은 경품을 타기 위해 불필요한 구매를 하고 있진 않은가요? 계산대 주변에서 혹은 시식 코너에서 이런 말을 자주 들을 수 있습니다. "고객님~ 언제까지 무엇을 얼마어치를 사시면 포인트가 더블 적립됩니다~ 주방용품을 사은품으로 증정합니다~ 추첨을 통해 여행권에 당첨될 수 있습니다.~"

모든 행사는 구매를 전제로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맙시다. ^_^;; 그리고 대개 당첨이 아닌 응모를 위해 적지 않은 구매액을 맞춰야 한다는 것도 잊지 맙시다. 세상에 공짜는 없으니까요. 사은품은 다르다고요? 집에 멀쩡한 프라이팬이 없어서 사은품을 노리는 경우는 별로 없지 않나요? 충동구매한 상품들이 꼭 필요한 것이었다고 자기합리화까지 하는 단계라면 참 난감합니다. ^_^;; 꼭 필요한 구매를 했는데 우연히 사은품을 받게 된 것이라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꼭 필요할 때 프라이팬을 돈을 주고 사는 편이 경제적입니다.


올 추석, 소인배처럼 작은 것을 아꼈다는 자기 만족에 빠져 더 큰 손해를 보지 말고 원칙과 절약하는 습관으로 더 큰 돈을 아끼세요. ^_^
        
생각비행이 펴낸 책

0 0

추석맞이 절약만이 살 길이다! - 할인에 현혹되지 말자


이제 다음 주면 민족의 대명절추석입니다. '더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란 말이 있다시피 예로부터 추석은 풍족함의 상징이었지요. 그래서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 대목이라고 생각하나 봅니다. 하지만 명절 분위기에 휩쓸리기 십상인 이런 때 낭비가 발생하기 쉽죠.

"전 일주일에 한 번만 장을 봐요. 주로 알뜰 세일 코너를 집중 공략하죠. 기존 가격보다 싸게 팔기 때문에 정말 저렴한 가격에 물건을 살 수 있거든요. 그리고 하나 살 가격에 두 개를 살 수 있는 1+1 상품 코너도 애용하고 있어요. 또한 장을 볼 때는 마트에서 발급하는 포인트카드를 꼭 챙겨가요. 물건을 다 산 다음에 포인트카드를 내면 일정 금액을 적립해주거든요. 그러면 이 포인트로 나중에 물건을 살 수 있답니다. 마지막으로 하나 덧붙여서 말하고 싶은 게 있는데 뭐냐면요. 전단에 있는 할인쿠폰을 꼭 챙기라는 거예요. 마트에 들어갈 때 입구에서 전단을 나눠주잖아요. 거기 보면 할인 쿠폰이 있어요. 그걸 활용해서 상품을 구매하는 거예요. 그러면 장 볼 때 정말 많이 절약할 수 있거든요. 어때요? 이만하면 알뜰 소비족이라고 할 만하죠?"

알뜰 소비족으로서 자질이 살짝 엿보이긴 하지만, 장 보는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해볼 때 과연 허영이 씨를 알뜰 소비족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정답은 '아니오'다. 장 보는 습관은 절약생활을 실천하는 방법 가운데 기본기에 해당한다. 허영이 씨의 소비습관을 꼼꼼히 따져보면 쓸데없는 소비를 할 여지가 있음을 알 수 있다.

허영이 씨가 장을 볼 때 활용하는 방법들은 마트에서 고객의 지갑을 열기 위해 벌이는 유인책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장 보러 갈 때마다 허영이 씨는 일명 '미끼상품'을 자신도 모르게 덜컥 물고 말았다. 그 결과 당장 필요하지도 않은 물건을 사서 장보기에 큰 비용을 지출하는 경우가 허다했다.



추석이나 설 같은 명절에는 장을 손 크게 보는 경우가 잦습니다. 대가족이 모여 살고 격식을 제대로 갖춰 매번 제사를 지낸다면 모를까 옛날 기분으로 장을 보면 다 먹지도 못하고 남아도는 음식이 넘쳐나게 됩니다. 특히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혼 부부의 경우, 명절 장 보기에 대한 감이 없기 때문에 모자란 것 보단 낫겠지 싶어 무턱대고 사들이는 경우가 잦습니다.
 
계획 없이 무턱대고 사는 버릇은 나쁜 소비습관으로 이어지기 쉽습니다
할인점에 가면 쉽사리 손을 대는 상품이 있습니다. 할인 상품, 할인 쿠폰 적용 상품, 1+1 적용 상품 등입니다. 이런 상품은 알뜰하게 장을 봤다는 자기 만족을 주기 때문에 착각에 빠지기 쉽습니다. 그러니 정말 나에게 득이 되는 할인인지, 더 큰 소비를 조장하는 미끼인지 잘 구분을 해야 합니다.


할인에 현혹되지 말자

예전에 부모님과 백화점에 쇼핑하러 간 적이 있습니다. 한창 세일 중이었는데 어머니께서 5만 원짜리 물건을 20퍼센트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는 코너를 발견하셨습니다. 어머니는 눈을 반짝이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20퍼센트나 할인하니 1만 원이나 절약할 수 있겠네. 이거 삽시다."

하지만 아버지는 이렇게 대답하셨죠.

"아예 안 사면 4만 원을 절약할 수 있으니 그냥 갑시다."

꼭 필요한 물건을 싸게 살 수 있다면 사는 게 마땅하겠죠. 하지만 많은 경우 큰 할인율이나 낮은 가격에 혹해서 꼭 필요한지 그렇지 않은지는 뒷전이 되어버리는 일이 잦습니다. 저는 그때 어머니처럼 물건이 꼭 필요한지를 생각하지도 않은 채, 꽤 싸네 하고 생각했기 때문에 아버지의 관점이 굉장히 참신하게 다가왔습니다. 계획을 세우는 쇼핑이 절약의 지름길인 이유는 바로 이런 사소한 차이로 돈을 허비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정말 필요한 물건인지 아닌지, 싼 게 맞는 건지 아닌 건지, 당장 그 자리에서 판단하긴 쉽지 않으니까요.


이번 추석 장보기는 부부가 함께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란 책도 있다시피 남녀는 일반적으로 관점이 서로 다릅니다. 쇼핑도 마찬가지죠. 그래서 '남자는 꼭 필요한 100원짜리 물건을 120원에 사는 재주를 가졌고, 여자는 불필요한 100원짜리 물건을 80원에 사는 재주를 가졌다'라는 농담이 있는 건지도 모르지요.

하지만 부부가 함께 계획을 세워 쇼핑한다면 '부부는 꼭 필요한 100원짜리 물건을 80원에 사는 재주를 가졌다'라는 말로 바꿀 수 있지 않을까요? 서로에게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내는 파트너십, 이보다 결혼 생활을 더 잘 표현하는 말이 어디 있을까요. ^_^

실제로 남자와 같이 쇼핑을 하면 여자 혼자 혹은 여자들끼리만 쇼핑을 할 때보다 쇼핑 시간이 짧아져 소비 금액을 낮출 수 있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절약이라는 돈 버는 생활 습관을 들이기 위해서라도 올 추석은 부부가 함께 장을 보러 가시는 건 어떤가요?
절약보다 훌륭한 재테크는 없답니다. ^_^

* 장 보기만이 아니라 설거지 같은 명절 가사 분담도 잊지 마세요.^_^

        
생각비행이 펴낸 책

0 0

허영이의 돈 버는 생활습관 39가지 - 재테크 신화는 없다. 절약만이 살 길이다.



영이의 돈 버는 생활습관 39가지



분 야 : 경제경영                                                           지은이 : 심혜정



판 형 : 신국판 변형 (152*210)              쪽 수 : 248가 격 : 12,900



발행일 : 2010916일      ISBN : 978-89-94502-01-4 (13320)




절약보다 훌륭한 재테크는 없다!


절약만이 살 길이다
!

38
살 전업주부 허영이 씨. 30대 중반에 결혼한 허영이 씨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절약이라는 단어를 크게 생각하지 않았다. 많지는 않지만 결혼 전에 미리 마련해놓은 비상금도 있었고, 얼마 전까지 직장에 다녔기 때문에 살림살이도 그다지 빡빡하지 않았다. 하지만 딸 초롱이를 낳은 후 직장을 그만두니 이전과는 상황이 180도로 달라졌다. 살림도 익숙하지 않고 남편의 월급만으로 생활하려니 자연스레 모든 면에서 절약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절약은 푼돈을 소중히 여기고 제대로 관리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새는 돈을 막는 절약습관을 가져야 한다. 일상생활에서 돈이 들어가는 모든 곳에서 불필요한 돈이 새지 않도록 철저하게 단속해야 한다. 이런 단속하는 습관만 잘 들이면 꽤 많은 돈을 아낄 수 있다
.


새는 돈을 막는 것이 돈을 버는 지름길이다!

새는 돈을 막는 절약은 방만한 생활습관을 고치기만 해도 거뜬히 해낼 수 있다
. 뒤늦게 전업주부가 된 허영이 씨도 최근 절약습관의 필요성을 뼈저리게 실감하고 있다. 아무 계획 없이 장을 보고, 전기와 물을 물쓰듯하고, 아무 지식 없이 금융기관을 이용하고, 생각 없이 자동차를 운전하고, 부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절세에 무감각하고, 연말정산도 남편에게만 맡기던 허영이 씨에게 빠듯한 살림살이를 개선할 수 있는 가장 큰 희망은 절약이다


똑똑한 소비족으로 변화시키는 돈 버는 생활습관 프로젝트!

많은 사람이 스스로를
난 알뜰하게 생활하고 있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일상에서 하나하나의 습관을 관찰해보면 많은 부분 알뜰과 거리가 먼 생활을 하고 있는 경우가 잦다. “이것은 사두면 좋을 거야.” “더운데 택시타지 뭐.” “플러그를 뽑는다고 얼마나 아끼겠어!” “궁상맞게 사는 건 절약이 아니야.” 등등자신을 합리화하며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유용하다. 이 책은 자칭 알뜰 소비족이라고 자신하는 허영이 씨를 포함해 우리 또한 얼마나 허술한 소비를 하는지 깨닫게 한다. 그리고 소비습관, 생활습관, 금융습관, 운전습관, 절세습관, 연말정산까지 6개의 주제를 허영이 씨가 직접 알아가며 실천하는 39가지 과정을 담았다. 누구라도 허영이 씨와 함께 절약습관을 하나씩 실천하다 보면 어느덧 새는 돈을 막아내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지은이
심혜정

동덕여대 국사학과를 졸업한 후 방송작가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 재능방송에서 교육관련 프로그램을 맡았고 2000년 이후 한국경제TV에서 경제, 금융, 증권, 해외증시, 투자 가이드, 어린이 경제교육 등 다양한 경제 프로그램 작가로서 왕성하게 활동했다. 어린 시절부터 소설, , 에세이 등 사람들의 감성을 두드리는 책을 즐겨 읽다가 지금은 문학을 비롯하여 경영, 경제, 3재테크, 처세 등으로 관심분야를 넓혀 다양한 분야의 책을 두루 읽고 있다.


결혼 후 방송작가 생활을 잠시 쉬며 많은 이들에게 재테크, 성공, 처세 분야에서 자신의 메시지를 직접 전하는 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 남자의 성공, 남자의 향기(공저), 21세기 내 아이를 위한 재테크 10계명(공저), 21세기 여성만을 위한 재테크 10계명등이 있다.



차례

머리말 절약만이 살 길이다

 

Part 01 허영이의 돈 버는 소비습관

꼼꼼하게 메모하고, 비교하고, 꼭 필요한 것만 구매하라

 

01. 메모는 알뜰 소비의 지름길이다

02. 비교를 많이 할수록 가격은 내려간다

03. 마트에서 알뜰하게 장 보는 노하우

04. 마트에 가지 않고도 알뜰하게 장 보는 노하우

05. 알뜰 소비의 결정판, 가계부를 작성하라

 

Part 02 허영이의 돈 버는 생활습관

새고 있는 전기, 수도, 가스요금을 잡아라

 

06. 쥐도 새도 모르게 새는 전기요금을 잡아라

07. 더위보다 무서운 냉방비 절약 노하우

08. 추위보다 매서운 난방비 절약 노하우

09. 수도꼭지에서 줄줄줄 떨어지는 돈을 잡아라

10. 요금테크로 통신비를 다이어트하라

11. 공과금을 절약하는 노하우

 

Part 03 허영이의 돈 버는 금융습관

알면 돈이 되는 금융지식

 

12. 모든 통장은 CMA를 통하게 하라

13. 주거래 은행을 만들어라

14. 쓰임새에 따라 통장을 나누어라

15. 은행 수수료 아끼는 노하우

16. 절세상품에 가입하면 수익이 플러스 된다

17. 이자를 줄이면서 대출받는 요령

18. 신용카드는 하나로 몰아서 사용하라

19. 카드 포인트를 알뜰하게 사용하는 노하우

20. 단 하루라도 절대 연체하지 마라

21. 신용카드 수수료를 낮추는 노하우

Part 04 허영이의 돈 버는 운전습관
모르면 돈 먹는 하마로 변하는 자동차

22. 차계부를 작성하라
23. 알뜰 운전의 첫걸음, 새 차 길들이기
24. 기름값 아끼는 운전습관
25. 기름값 아끼면서 자동차를 오래 타는 소모품 관리
26. 자동차 보험, 아는 만큼 절약할 수 있다
27. 자동차 수리비를 줄이는 계절별 자동차 관리 노하우
28. 중고차를 사면 자동차 세금을 절약할 수 있다

Part 05
허영이의 돈 버는 절세습관
세금 지식이 돈이다

29. 자진납부를 하면 세금도 깎아준다
30. 자산을 부부 공동 명의로 나누어라
31. 영수증 챙기기는 절세의 출발점
32. 부동산 관련 세금의 절세방안
33. 상속세 및 증여세의 절세방안
34. 금융소득종합과세의 절세방안

Part 06 허영이의 돈 버는 연말정산습관
준비 잘한 연말정산 월급이 부럽지 않다

35. 소득공제는 또 하나의 수익이다
36. 항목별 특별공제를 놓치지 말고 꼼꼼히 챙겨라
37. 소득공제 혜택이 있는 상품을 가입하라
38. 놓치기 쉬운 소득공제 항목들
39. 누락된 연말정산은 반드시 돌려 받아라



* 하단 아이콘을 클릭하시면 각 인터넷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허영이의돈버는생활습관39가지
카테고리 경제/경영 > 재테크/금융 > 재테크 > 부자되는법
지은이 심혜정 (생각비행, 2010년)
상세보기

 
        
생각비행이 펴낸 책

2 0

  • Favicon of http://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생활 재테크 전략서네요 ㅎㅎ
    전 이런 책 좋아요
    거창한 것 같지는 않지만 사실 중요한 것들이잖아요

    2010.09.27 23:42 신고

    • Favicon of http://ideas0419.com BlogIcon 생각비행

      새해벽두 금연 선언처럼 지키지도 못할 공수표를 남발하는 것보다 기본적인 것을 잘 지키는 게 효과적이지 않나 싶습니다.^_^ 사실 무슨 일이든 방법을 몰라서 못 하는 게 아니니까요. 그 방법을 은근과 끈기로 꾸준히 해나가는 걸 못 해낼 뿐OTL

      2010.09.27 23:5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