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희화화 전참시 사건, 방송윤리 이대로 괜찮은가?

매니저와 연예인의 관계를 새롭게 조명해 인기를 끈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제작진이 사용한 세월호 참사 뉴스속보 장면이 계속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방송국에 일베는 없다는데 세월호 유족들은 언제까지 모욕을 당해야 하는 걸까요? 

출처 - MBC


일베에서 세월호 참사로 희생당한 분들을 어묵에 비유하는 악플을 달아 큰 문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MBC 파업으로 인한 불법 퇴직자 신분에서 사장으로 돌아온 최승호 씨가 사장이 된 후에 전참시 사건이 일어나 큰 실망감을 안기고 있습니다. MBC 현장에 이명박근혜 정권 당시 방송을 장악하려던 인원이 아직 많이 남아 있거나 아니면 더 끔찍한 얘기가 되겠지만, 이제 딱히 일베가 아니어도 일베의 인터넷밈을 재미로 소비할 정도로 심성이 무뎌진 사람들이 늘었다는 소리겠죠. 제작진 단톡방에서 세월호 영상인데 써도 되는지에 대한 의문 제기가 있긴 했으나 모자이크 했으니 그냥 재미로 써도 되겠지 라는 식으로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는 대목을 보면 소름이 돋습니다.


출처 - 뉴스엔


전참시 사태로 인해 세월호 유족과 가깝게 지내던 이영자 씨는 큰 충격을 받고 방송 녹화 불참을 선언했으며 프로그램도 결방에 들어갔습니다. 인기 있던 예능이었던 만큼 사회적 비난이 일어나고 점점 일이 커지자 MBC 최승호 사장은 사과와 함께 1차 진상 조사를 벌였습니다. 일이 커진 만큼 MBC 내부 인원뿐 아니라 세월호 유족 변호를 해온 오세범 변호사가 포함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고 하죠. 하지만 1차 진상 조사는 실망스러웠습니다. 전참시 제작진은 피해자와 유가족을 모욕하고자 하는 의도로 문제가 된 화면을 사용하지 않았고 제작 과정에서 일어난 단순한 실수였다는 겁니다. 책임을 져야 하는 엄중한 사태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로는 이해가 되지 않는 점이 많이 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이 때문일까요? 여론이 더욱 악화되면서 세월호 유가족들의 언론에 의한 2차 피해 토론회에서 이 문제가 성토되었죠. 2차 진상조사가 끝나고 최승호 사장은 페이스북에 전참시의 세월호 참사 희화화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 결과를 보고하며 제작진과 관리 책임자들을 처벌하겠다고 피력했습니다. 최승호 사장 스스로도 제작진의 고의성이 없었다는 조사 결과가 이해가 안 간다는 반응에 대해 당연한 반응이라고 얘기했습니다. 자신도 몇 번이고 그부분을 되물었지만 누구 한 사람의 고의적 행위가 아니라 MBC의 제작 시스템, 제작진의 의식 전반의 큰 문제를 드러냈다고 판단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제작진은 물론 감독 책임이 있는 본부장에 이르기까지 징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간이 지나 이슈에서 멀어졌다고 솜방망이 징계로 끝내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빕니다. 시청자들은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출처 - 연합뉴스


지난 5월 10일 4년 만에 세월호 선체를 바로 세우는 데 성공했습니다. 다음 달이면 4층 좌현과 기관구역 수색도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세월호가 바로 섰다고 우리 사회의 세월호에 대한 인식이 단번에 바로 서는 것이 아님을 우리는 전참시 사건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방송은 앞으로 세월호 영상을 사용할 때 유족 김미나 님의 얘기를 떠올려야 할 것입니다.

출처 - 경향신문

 

"세월호가 가라앉고 있는 영상, 물론 세월호 사건을 알리기 위해서는 여러분이 그 장면을 쓰셔야겠지만 그 영상이 바로 우리 아이들이 몸부림치는 장면이라는 것을 알면서 썼으면 좋겠습니다."
        
생각비행이 펴낸 책

1 0

  • 하모니

    신성한 세월호를 모독하는 자들은 방송의 자유 표현의 자유 집워치우고 무작정 광화문광장에 효수하여 촛불정신을 널리 일깨워줍시다!!

    2018.05.17 12:53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