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보고 불법 조작, 박근혜의 7시간 재점화

박근혜는 탄핵당했지만 정부의 무능함과 그 무능함을 덮기 위한 사악한 면모가 이제야 선명해지고 있습니다. 지난 12일 청와대는 2014년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당시 박근혜 정부가 상황 보고일지 및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각각 사후에 조작 및 불법 변경한 정황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뉴스1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2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지난달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 캐비닛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변경한 자료를 발견했고, 11일에는 안보실 공유 폴더 전산 파일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 세월호 상황보고 일지를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긴 파일 자료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뉴시스


이로 인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최초 보고를 받은 시점이 당시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밝힌 4월 16일 오전 10시가 아니라 30분 이른 시간인 오전 9시 30분으로 드러났습니다.

출처 - 경향신문

 

이 같은 사후 조작은 탄핵 정국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변명처럼 밝힌 오전 10시 최초 보고 10시 15분 첫 지시의 앞뒤를 맞추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사실대로 9시 30분에 첫 보고를 받았다면 1분 1초가 급한 상황에서 박근혜는 45분이나 아무런 지시를 내리지 않았다는 게 되어버리기 때문입니다. 국가적 참사를 앞에 두고 당시 청와대가 사후에 임의로 박근혜에게 보고한 시간을 늦추도록 조작한 셈입니다. 이에 따라 박근혜 구속 연장에 대한 논란을 앞두고 탄핵의 촉발제 중 하나였던 '박근혜의 잃어버린 7시간'에 대한 논란이 재점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SBS


또한 세월호 사고 당시 시행 중이던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에 '청와대 국가안보시장이 국가위기상황의 종합관리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고 명시돼 있던 것을 3개월 후인 7월 말 적법절차를 거치지 않고 불법적으로 변경한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정부의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재난 관련 컨트롤 타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가 큰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로 그 대목입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청와대가 국가위기 상황 컨트롤 타워라는 기본지침 항목을 삭제해버리고 국가위기 관련, 대통령의 안정적 국정수행을 보좌한다는 두루뭉술한 표현으로 임의 수정했습니다.

 

또한 이 위기 상황의 관리현황을 국가안보실에 제공한다고 되어 있는 기본지침도 안보 분야일 경우에만 국가안보실로, 재난 분야는 안전행정부에 제공한다고 멋대로 수정해버렸습니다. 당시 김기춘이 세월호 국정조사에 출석해 법적으로 재난 종류에 따라 지휘 통제하는 곳이 다른데 청와대는 아니다라고 주장하는 것을 뒷받침하기 위한 조작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무능으로 빚어진 참사를 감추기 위해 불법으로 법을 고쳐버리는 말도 안 되는 비행을 저질렀습니다. 박근혜 정권은 굳이 최순실이 아니더라도 차고 넘칠 정도로 국정을 농단하고 있었던 셈입니다.


출처 - 연합뉴스


지난 5월, 세월호 미수습자 9명 중 3년 만에 유해를 찾은 이영숙 씨의 영결식이 오늘(13일) 전남 목포신항에서 치러집니다. 이영숙 씨는 당시 제주도에 직장을 잡은 아들과 수년 만에 함께 살기 위해 짐을 싣고 세월호에 올랐다가 불귀의 객이 되었습니다. 영면한 이영숙 씨뿐 아니라 참담하기 이를 데 없는 그 아들 앞에서 박근혜와 그 부역자들은 대체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요? 이제는 역사 앞에서 진실을 밝힐 때입니다. 세월호 참사가 해결되어야 국정농단의 끝이 보일 것입니다.

 

신고
        
생각비행이 펴낸 책

2 0

  • 자유대한

    재인이의 7일을 추적조사하라
    비리를 밝혀라
    마스크간첩단을 잡아들이라

    2017.11.03 19:36 신고

  • 윤영성 한양대 06학번

    한양대를 다녔던 학생입니다. 저는 2009년 5월 중간 고사를 본 이후 대학생활 중 사고를 당했습니다. 06학번 권종민이라는 사람의 권유로 관악산을 등산후 오후 두시 학교앞 하숙집에서 탈진후 쓰러졌고 머리와 바닥이 닿은 부분에서 폭음이 들렸습니다. 머리가 들썩이고 하숙집 방문이 닫히며 반지하 하숙집 창문에 사람이 잠시 서있다가 갔습니다. 두명 이상의 범죄로 보입니다. 다음 날 월요일 학교 거울에 비친 제 모습은 두눈이 다 빨갛게 실피줄이 다터진상태였습니다. 그 이후 실성하여 소리를 지르고 손을 떨며 1년 반간 대학교를 다녔지만 대학교 교수며 어떤 사람도 그에 대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자기일에 바뿼습니다.
    그때 제가 들은 말을 적어보겠습니다.
    정제명: 나도하기 싫어 돈벌려고 하는거야. 끝에는 안테나가있어. (교실앞 06학번 오지환이보이자) 누구한테 해주라고하는것 아니겠지.
    유창재:(입을 가리며) 약간 재수가 없네.
    최윤성:공업수학 5문제만 내서 제출하세요. (5문제를 풀어 제출하자) 이렇게 할것이면 그돈으로 다른것을 해라 내친구는 뉴욕에서 요리사를 하면서 돈을 잘번다.
    윤한섭: 너죽어.
    박재근: 의대 교수들과 공동으로 실험하는것이있다.
    김형동: 1.2.3학년 중에서 숮자가 제일 적어. 폐인이 많아.
    오지환: (복도를 지나가던중 실험기기를 보여주면서) 생각을 읽는 기계야. 그냥해.
    아무렇게 내뱉는 말이 아니었습니다.

    제머리 왼쪽에 전자레인지와 안테나 역활을 하는 작은 칩을 박았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조선대와 한양대에서 mri 를 찍었지만 아무이상이 없는것으로 나왔습니다.
    티비의 연예인들이 제 노래나 드라마에서 나오는 대사를 통해 제 생각이 그대로 실현되기도합니다.
    이것은 오랫동안 있어온 복수의 방법으로 생각됩니다.
    실제로 저는 기억이 여러번 지워졌고. 가족들 또한 이사람들의 협박을 받는 것 습니다.

    더큰문제는 대학교수들은 다 알고 있다는 사살입니다. 지금 제가 일하는 곳도 그사람들의 수족들이 찾아와 제가 생각한 내용들을 그대로 말하곤합니다.

    2017.12.14 05:5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