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 귀천이 사라지는군요...


천상병 시인 부부 자취 깃든 ‘귀천’ 문닫는다( http://media.daum.net/culture/cluster_list.html?newsid=20101013143905235&clusterid=223126&clusternewsid=20101013221837195, 경향신문 )

천상병 시인의 부인 목순옥 님께서 운영하시던 인사동 전통 찻집 귀천이 문을 닫는다고 하네요. 목순옥 님께서 얼마 전 돌아가셨는데 새로운 주인을 찾지 못했다고 합니다.

천상병 시인의 생존 당시에는 당대의 시인들과 문인들의 사랑방 노릇을 톡톡히 하던 장소이기도 하죠. 그곳에는 식당이 들어설 예정이라고 합니다.

조카가 운영하는 귀천 2호점은 영업을 계속한다고 합니다만 상징적인 1호점이 사라지는 건 너무 안타깝네요.

생기면 사라지고 사라지면 생기는 게 세상 이치라지만 이렇게 인사동에서 전통이 하나씩 자취를 감추는 사실이 너무 아쉽군요. 사실 '인사동이 과연 전통의 거리이긴 한가?' 하는 생각이 든지 오래입니다만.

하늘로 돌아가신 그분들이 가서, 아름답다고 말할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귀천
도움말 Daum 지도
        
생각비행이 펴낸 책

0 0

한글날 직후에 날아든 비보


첨단 IT 기기 한글 입력 표준, 중국에 빼앗길 위기(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1010080113&mc=m_012_00001, 전자신문)
[사설]한글마저 중국산이 된다면(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1010100048, 전자신문)

주말에 한글날 포스팅을 한 지 이틀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참 어이없는 소식입니다. 요약하자면 중국조선어를 자국내 소수민족 언어로 규정하고 스마트폰을 비롯한 첨단기기 한글 입력 방식국제 표준 제정 작업을 멋대로 진행 중이라는 얘깁니다. 동북공정을 비롯해 중국의 오만한 중화주의가 갈수록 심화하는 듯합니다. 이런 오만함은 멀리 보면 중국으로서도 득이 될 게 없는 일일 텐데 말입니다.
 
사실 우리나라도 여태 잘한 것은 없지요. 각 기업들은 이익 때문에 자사 입력 방식만을 옹호해왔고, 정부한글 수호 의지는 갈수록 흐려지고 있으니까요. 한글날우리나라 국경일 중 유일하게 공휴일에서 제외된 사실만 놓고 봐도 명백하지 않습니까?

기업과 정부가 뒤늦게나마 각성해서 한글 형성 이치에 잘 맞는 표준안우리 손으로 도출해야 한다고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생각비행이 펴낸 책

2 0

  • 이창규

    맞습니다!!! 우리 문화를 지키는것이 곧 세계화입니다~~

    2010.10.20 01:31 신고

    • Favicon of http://ideas0419.com BlogIcon 생각비행

      자기 것도 지키지 못하면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얼마전 기사에 보니 천지인 방식 문자 입력 특허를 가진 분께서 국가에 그 특허를 기증하셨다고 합니다. 이 일이 초석이 되어 우리 문자 체계를 우리가 만들어 갈 수 있었으면 하네요. 방문 감사합니다.^_^

      2010.10.21 00:51 신고

한글날 - 볼수록 아름다운 스물넉자


지난 글:비에 젖은 광화문과 세종대왕( http://ideas0419.com/16 )

오늘은 제564돌 한글날입니다. 세상에 자랑할 수 있는 과학적이고 아름다운 글을 주신 세종대왕께 감사드립니다. 한글한국어로 된 을 출판하는 생각비행 같은 출판사로서는 더 말할 나위가 없을 정도로요. ^_^

특히 한글의 과학적인 얼개는 스마트폰이 대세가 된 모바일 시대인 지금 더욱 인정받는 듯합니다.

이동통신시대 놀라게 한 재간둥이 한글 - ‘구글 음성인식’ 영어 빼곤 처음. 개발자 “하루만에 읽기 습득” 입력 편해 트위터 등 최적수단(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442898.html, 한겨레)

구글을 필두로 다음, 네이버 등 각 포털이 앞다퉈 내놓고 있는 음성인식 시장에서도 한글의 과학성이 주목받고 있군요. 당장 장사가 되는 언어는 더 많을 텐데 영어에 이어 두 번째 구글 음성 모바일 서비스 대상으로 한국어를 택한 것을 보면 말입니다. 타자기와 컴퓨터가 막 우리나라에 태동할 무렵 한글 표기 표준이 가로로 늘어 놓기('감사'  'ㄱㅏㅁㅅㅏ')가 될 뻔했던 아찔한 과거를 생각하면 격세지감까지 느껴집니다. ^_^;;

그동안 우리 손으로 참 많은 푸대접을 했던 한글, 앞으로 소중히 다뤘으면 합니다. 한글날이니만큼 하루 동안 욕 안 하기, 정확한 맞춤법으로 리플 달기 같은 우리 나름의 기념 행사는 어떨까요? ^_^

* 구글 음성인식 연구를 총괄하는 마이크 슈스터 책임연구원이 한국어 음성 검색을 만들며 가장 처음 시험해본 단어는 '독일 맥주'라고 하네요. 주말 날씨가 갑자기 더워졌는데 시원한 맥주 한 잔 해야겠어요.

* 기사 제목이 조금 헷갈릴 여지가 있어 덧붙이자면 한국어는 구글의 음성검색 서비스 언어로는 여덟 번째이고, 이메일과 문자메세지를 음성으로 인식하는 구글 음성 모바일 서비스 언어로서 두 번째입니다.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생각비행이 펴낸 책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