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 국제 도서전과 도서 소득공제

2018 서울 국제 도서전이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했습니다. 올해로 24회를 맞이한 서울 국제 도서전에 234개의 국내관, SF의 숨은 강자인 주빈국 체코를 비롯한 프랑스, 미국, 일본, 중국 등 32개국 91개사가 국제관에 참가했습니다.


출처 - 뉴시스


도서전이라는 명칭 때문에 엄숙한 분위기를 예상하실 수도 있겠으나 올해는 그 편견을 깰 좋은 기회입니다. 2018년 서울 국제 도서전의 주제가 '확장'이기 때문이죠. 이북, 스마트폰, 오디오북 등 종이책 이외에도 책의 내용을 전하는 새로운 매체가 흔해진 시대에 발맞춘 것으로, 엄숙주의와 선입관을 허물고 다양한 분야와 형태의 책을 포괄하겠다는 취지라고 합니다.


출처 – 서울 국제 도서전


그래서인지 이번 도서전의 특별기획전에는 전자출판, 잡지의 시대 그리고 라이트노벨 페스티벌 등이 있습니다. 만화 같은 삽화가 삽입되어 쉽게 술술 읽히는 소설인 라이트노벨은 일본 특유의 소설 장르라고 알려져 왔는데요, 이번 도서전에는 일본 유명 라이트노벨 작가와 삽화가가 참석하는 사인회와 원화 전시회, 강연회 등이 열려 방문객에게 가깝게 다가간다고 합니다. 도서전으로서는 러시아 월드컵 TV 해설에 유명 축구 BJ를 섭외한 것과 비슷한 맥락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북을 중심으로 실질적인 세일즈가 일어나고 독자들의 충성도가 높은 장르를 과감하게 도입했다는 면에서 말이죠.


출처 – 서울 국제 도서전


10개 출판사에서 준비한 신간을 가장 빨리 접할 수 있는 여름, 첫 책 프로그램도 독자들의 구미를 당기는 기획입니다. 마치 영화제의 프리미어 상영 같은 느낌인데요. 이제는 유명 방송인이라고 할 수 있는 유시민의 새 책 《역사의 역사》가 서울 국제 도서전에서 첫선을 보입니다. 무수한 마니아들의 기다림 끝에 10년 만에 신간을 낸 이영도의 《오버 더 초이스》도 첫선을 보입니다. 이 밖에 김탁환의 《이토록 고고한 연예》 등 신간들이 독자들과 처음 만납니다. 각 부스에서 작가들과의 토크 혹은 사인회나 포토 타임도 계획되어 있습니다. 좋아하는 작가가 있다면 직접 만나볼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출처 - YES24


다음 달부터는 책을 사고 공연을 관람한 뒤 비용에 대한 소득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작년에 예고된 대로 도서, 공연비 소득 공제 제도가 7월 1일부터 시행되기 때문이죠. 10년이 넘은 문화예술계의 숙원 중 하나가 이루어진 셈입니다. 전용 결제 시스템을 갖추고 한국문화정보원에 등록한 온오프라인 도서 공연비 소득공제 전용 가맹점에서 구매하는 도서와 공연 티켓이 대상인데, 6월 말까지 국내 공연 티켓 판매 사업자의 90% 이상, 도서 판매 사업자의 75% 이상이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로 등록을 마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하니 사실상 책을 어디서 사든 소득 공제를 받을 수 있겠군요.


출처 - 뉴시스


올 하반기 지출한 도서 공연비에 대한 소득공제는 내년 1월 근로소득 연말정산 때부터 받을 수 있습니다. 도서 공연비에 대해 최대 100만 원까지 30%의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이제 슬슬 장마도 오고 날도 무더워질 텐데 이번 주말에는 시원한 서울 국제 도서전에서 책을 장만하는 시간을 가져보시면 어떨까요?

        
생각비행이 펴낸 책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