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영화 흥행, 촛불시민의 욕구 드러나다

TV에서 공짜로 나오는 다큐멘터리도 안 보는데 누가 극장에서 돈 주고 보느냐며 찬밥 신세였던 다큐멘터리가 요즘 큰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MBC 〈PD수첩〉 출신으로 해고당한 《뉴스타파》의 최승호 감독이 이명박근혜의 공영방송 장악에 대해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이 수십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세를 과시하는가 하면, 《딴지일보》 김어준 총수가 기획제작하고 자타칭 이명박 전문기자인 《시사in》의 주진우 기자가 이명박의 검은 돈을 추적해온 필사의 5년을 담은 〈저수지 게임〉도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출처 - 뉴스타파


최근 다큐멘터리 영화 흥행의 물꼬를 튼 건 〈공범자들〉입니다. 이명박근혜의 공영방송 장악으로 해고된 《뉴스타파》의 최승호 감독이 간첩 조작 사건을 파헤친 다큐멘터리 영화 〈자백〉에 이어 두 번째로 만든 작품입니다. 지난 10년간 MBC, KBS, YTN이 이명박과 그 공범자들로 인해 얼마나 처절하게 망가져버렸는지를 고발한 작품입니다. 

출처 - 경향신문

 

〈자백〉에서 김기춘을 추궁하는 통쾌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최승호 감독이 이번에는 방송장악의 주범인 이명박을 만나 추궁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방송 정상화 여론에 힘입어 현재 MBC와 KBS는 총파업투쟁을 벌이며 지난 10년의 망령에서 벗어나려고 몸부림치는 중이죠.


출처 – 유튜브


지난 9월 11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이종걸, 표창원 의원이 이명박의 비자금 농협 210억에 대한 수사촉구 발언을 하며 인용한 〈저수지 게임〉도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딴지일보》 김어준 총수가 기획제작한 다큐멘터리 3부작 중 이명박근혜의 선거 부정을 다룬 〈더 플랜〉에 이은 두 번째 작품입니다. 지난 10년간 이명박 털기에 혈안이 된 주진우 기자가 뉴욕, 토론토, 케이만 군도 등 해외를 넘나들며 이명박의 검은돈을 추적한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인데, 스타일리시한 애니메이션과 빠른 편집이 《딴지일보》 답게 보는 재미까지 더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주진우 기자는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저수지를 찾아라》라는 책도 낸 바 있죠.


출처 - 고발뉴스


지금도 회자되는 가객 김광석에 관한 다큐멘터리도 개봉했습니다. 그런데 감독이 〈다이빙벨〉을 만든 이상호 감독입니다. 〈김광석〉은 가수 김광석의 음악에 대한 다큐가 아닙니다. 세대를 막론하고 널리 사랑받아온 김광석의 죽음과 관련해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를 집중 조명하고 있는 다큐입니다. 어쩌면 타살일지도 모른다는 음모론에 초점을 모은 영화죠.


출처 – 다음 영화


최근 관심을 받고 있는 다큐멘터리 영화들의 질주에는 이유가 있는 듯합니다. 지난겨울 촛불로 광장을 메우고 박근혜를 탄핵시켜 국정농단을 단죄했던 시민들이 이 세상을 좀 더 정확하고 깊이 알고 싶다는 욕구를 충족시키는 자료에 대한 관심으로 시야를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출처 - 경향신문

 

민주주의는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을 필요로 하니까요. 때로는 영화 한 편이 세상을 바꾸는 계기가 되기도 합니다. 〈공범자들〉을 내놓은 최승호 감독은 차기작으로 이명박의 4대강을 정조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블록버스터와 스크린 독과점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한국 영화계가 다양한 다큐멘터리 영화들로 더욱 풍성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신고
        
생각비행이 펴낸 책

0 0